김 과장의 분식회계

2017.06.03 14:22

RaymondMoon,CPA 조회 수:281

김 과장의 분식회계


요새 한국 드라마 '김 과장'은 탈세와 분식회계가 소재다. TQ 그룹 회장(박영규)은 분식회계를 '잘 하기' 위해서 최고의 회계범죄 수사 검사 출신을 재무이사로 스카우트한다. 도둑질을 제대로 하려고, 도둑 잡던 경찰을 책임자로 데리고 온 셈이다. 그 검사(놀랍게도 2PM의 준호다)가 경리과장을 새로 뽑았는데, 그가 이 드라마의 주인공이다. 그는 이중장부 회계 전문가.

재무이사의 분식회계 계획을 들은 경리과장은 "이건 팔만대장경을 만드는 것과 똑같다"고 반발한다. 회사 돈을 빼돌릴 테니, 그 돈이 정상적으로 나갔다는 증거 서류들을 어떻게든지 만들어내라는 지시다. "팔만이 아니라, 십만대장경이라도 만들어내"라는 재무이사와 경리과장 사이의 갈등은 그렇게 움튼다.

사실, 경리과장의 속마음은 딴 곳에 있다. 그는 이미 다른 작은 회사의 공금을 '삥땅'해 드시고, 서울로 올라와서 이번에는 크게 한탕한 뒤, 미국으로 튈 '나쁜' 생각을 갖고 있다. 여기에 이 회사의 분식회계를 적발하기 위해서 공인회계사(CPA) 출신의 여자 검찰 수사관이 회계부에 위장취업을 한다. 이 셋이서 벌이는 긴장이 풍자와 섞여서 정말 가관들이다.

회장 아들은 더 가관이다(그러나 가장 현실적이다). 개인적으로 쓴 돈을 경리과에 와서 회사 비용으로 처리해달라고 우기면서 경리과장과 주먹 싸움이 붙는다. 결국 경리과장이 이기는데(드라마니까), 이런 드라마가 한국에서 요새 시청률 1등이란다.

그래서 마음이 짠하다. 센 자 앞에서 약해질 수밖에 없는 팍팍한 현실. 거기에서 시청자들의 통쾌한 공감을 얻어낸 것이 아닐까 해서다. 부조리와 불합리, 그리고 계층 간 불평등. 거기에서 나 같은 서민 시청자들이 거대 악 '갑(甲)'의 패배와 손실에 '쌤통'이라는 카타르시스를 느끼고 있는 것 같아서 마음이 짠하다.

그렇더라도, 드라마 '김 과장'을 보면서 국민들이 작은 위로라도 받는 세상이 정말 좋은 세상일까. 해 먹은 인간과 그것을 나눠먹은 인간, 모두 지들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인간들을 매일 TV 화면에서 보다가, 그 드라마에 빠지는 60분이 그나마 행복한 시간이 되는 국민들이 정말 건강한 국가의 국민들일까. 나는 내 조국이 더 생산적이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한 소망, 그리고 더 인간적인 삶에 대한 의지를 잃지 않는, 그런 2017년의 대한민국이 되길 바란다. 그래서 바로 지금이 조국을 위한 기도가 더 필요한 때다. 

Ju-han Moon, CPA, PC. LLC.
Seoul Accounting & Tax (서울會計法人)

120 Sylvan Ave. Suite #307, Englewood Cliffs, NJ 07632/ Tel : (201)894-1040,(201)363-1030
150-13 Northern Boulevard 2nd Fl., Flushing, NY 11354 / Tel : (347)542-3003, (347)506-0826